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3.2℃
  • 흐림서울 14.2℃
  • 흐림대전 14.3℃
  • 흐림대구 15.6℃
  • 흐림울산 14.8℃
  • 흐림광주 14.5℃
  • 흐림부산 17.0℃
  • 흐림고창 12.2℃
  • 제주 16.9℃
  • 흐림강화 13.3℃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3.3℃
  • 흐림강진군 15.0℃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안서연' 학생기자의 전체기사


취재NEWS

용인시 꿈이룸 기자단, '이상일' 용인특례시장님을 만나다!
지난 9월 23일, <용인시 꿈이룸 기자단>은 용인시의 리더인 '이상일' 용인특례시장님을 인터뷰했다. "항상 시민들과 편안하게 소통하는, 누구에게는 동생 같고, 누구에게는 형이나 친구 같은 시장이 되겠다"고 말하는 시장님의 따뜻한 말에, 더 가볍고 친근하게 인터뷰를 진행할 수 있었다. Q. 시장직에 출마한 계기와 특례시장으로 당선되신 후 소감은 무엇인가요? A. "시장이라는 자리는 정말 막중하다고 생각해요. 시장이라는 자리는 우리 용인특례시의 발전을 이루고, 또 우리 시민들의 사회의식을 높이고 또 행복을 증진하기 위한 중요한 책무를 짊어지고 있는 자리입니다. 이런 일을 제가 과연 감당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도 했지만, 제가 용인에서 공적인 활동을 통해 시민들을 위한 일을 했던 경험을 살려 시장이 된다면, 110만 용인특례시민들을 위해서 무언가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최선을 다해서 용인을 좋은 방향으로 발전시키고, 우리 용인 시민들의 삶에 보탬을 드리기 위해서 출마를 결정했습니다. 당선된 이후, 업무를 시작한 지 3개월째 쉴 새 없이 일하고 있습니다. 3개월 동안 딱 하루 쉬었네요.(하하하) 시장은 용인시의 아주 어려운 일, 이미 헝클

칼럼


직업의 세계

더보기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