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4.3℃
  • 구름조금대전 2.9℃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9.2℃
  • 흐림광주 6.8℃
  • 흐림부산 10.0℃
  • 흐림고창 4.6℃
  • 흐림제주 11.5℃
  • 구름조금강화 2.9℃
  • 흐림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0.3℃
  • 흐림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0℃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사회칼럼

'팬데믹 퍼피...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버려지는 강아지들

 '팬데믹 퍼피'에 대해서 당신은 얼마나 알고 있습니까?

 코로나로 인해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았던 지난 3년, 사람들은 '팬데믹 퍼피'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많은 반력동물을 입양했다. <미국수의협회(AVMA)>는 2020년 12월 유기동물 입양률이 58.3%로, 전년(51.49%)에 비해서 늘었다고 발표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동물학대방지협회>에서도 지난해 6월 기준으로, 평소보다 2배 많은... 하루 10건 이상의 반려동물 입양이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또 우리나라의 <경기도 도우미견 나눔센터> 2020년 전반기에만 296마리의 동물이 입양되었다고 밝혔는데, 이는 2019년 전체 입양 건수(335건)의 90%에 육박하는 수치이다. 구글 검색 창의 '동물 입양' 키워드 검색량도 지난해 대비 최대 20배 이상 늘었다고 한다. 

 

 

 코로나는 반려동물 입양에 대해서 초기에는 긍정적인 효과를 낳았지만, 결과는 비참했다. 거리두기 방침이 완화되고 사람들이 거리로 나오기 시작하면서, 더 이상 입양한 강아지의 필요성를 느끼지 못하고 파양하는 경우가 급격히 늘었다. 더군다나 몰래 버리는 경우도 많아졌다. 이렇게 팬데믹에 의해 입양되었다가 팬데믹 이후 버려진 강아지들을 '팬데믹 퍼피'라고 부른다.

 

 거리에 떠도는 강아지들을 보호하기 위해, 현재 동물학대수사팀과 수의사들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혹시 버려진 강아지들을 발견한다면, (사람을 우선시로 구조하는 119보다는) 지역 유기동물 보호소에 연락하길 바란다.

 

 <수의사>는 무엇을 하는 사람일까?

 수의사는 가축들을 진찰하고, 여러가지 질병을 치료하는 동물의사다. 수의사가 되기 위해서는 수의예과 2년-수의학과 4년, 총 6년 동안 수의학을 전공해야 한다. 이후, 수의사국가시험에 합격하면 정식 수의사가 될 수 있다.

 

진로의 방향은 

△동물을 진료하고 치료하는 임상수의사

△대학이나 연구소에서 동물에 대한 연구

△생명공학분야의 다양한 연구를 통해, 동물들의 질병을 치료하는 약품 개발

△농장동물과 실험 동물을 관리

△동물원의 동물과 수족관의 수생동물을 관리하고, 번식과 질병을 책임

축산물에 위생문제가 없는지 검수하는 위생업무 등이 있다. 

 

 점점 반려가구가 늘어남에 따라, 수의사의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취재NEWS


칼럼


직업의 세계

더보기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