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17.0℃
  • 흐림강릉 21.5℃
  • 서울 18.5℃
  • 흐림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조금고창 24.4℃
  • 구름조금제주 25.9℃
  • 흐림강화 17.0℃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2.4℃
  • 구름조금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독서칼럼

책「긴긴밤」을 읽으며, 가을의 운치를 느껴보다

여름방학 추천도서 「긴긴밤」

 지난 7일은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절기인 '입추'였다. 아직 여름이 다 가지는 않았지만, 가을에 읽기 좋은 책을 추천해 본다. 

 

 책「긴긴밤」은 제 21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이자, 1만여 명의 용인시민들이 뽑은 '2022년 용인시 올해의 책' 20권에 선정된 책이다.

 

 책의 내용은, 세상에 마지막 하나 남은 흰바위코뿔소 '노든'과 버려진 알에서 태어난 어린 펭귄이 수없이 긴긴밤을 함께하며, 바다를 찾아가는 슬프고도 아름다운 이야기다.

 이야기의 시작이자 마지막이라고 말할 수 있는 주인공 노든은 코끼리고아원에서 평화롭고 안전한 생활을 한다. 그러다가 바깥세상에 나가 사랑하는 아내와 딸을 낳고 행복하게 살지만,잔인한 인간들에게 아내와 딸을 잃고 다시 동물원에 가게 된다. 그곳에서 태어나고 생활하던 또 다른 코뿔소 앙가부를 만나면서 동물원 탈출을 계획하던 중, 앙가부 역시 사람들에 의해 뿔을 잃고 죽게 된다. 

 노든이 생활하는 동물원에는 펭귄 치쿠와 윔보가 있었다. 어느날 검은 점이 있는 알을 발견하고, 펭귄들은 자신들이 낳은 알처럼 애지중지하며 돌보았다. 그러던 중 전쟁이 일어났고, 윔보는 죽게 된다. 치쿠는 노든과 함께 알을 가지고 바깥세상으로 나가고, 알 속에서 태어날 펭귄을 위해 바다로 향한다. 동물원에서만 생활하던 치쿠는 끊임없이 이어지는 아프리카 초원과 사막을 걸으면서 죽게 되고, 알에서 깨어난 이름 없는 펭귄과 노든은 함께 바다로 햔한다. 바다를 찾아가는 힘든 여정에서 동물 사냥꾼들을 만나 헤어지기도 하지만, 결국 바다에 도착하면서 이야기는 끝을 맺는다.  

 

 단순한 이야기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책은 우리가 삶을 살아가면서 이기심을 버리고 서로를 생각하고 위해주는 끈끈한 유대감과, 안정과 편안함을 버리고 새로운 도전을 선택하는 나 자신을 찾고자하는 본질과 목적을 이야기하고 있다. 


취재NEWS

용인시 꿈이룸 기자단, '이상일' 용인특례시장님을 만나다!
지난 9월 23일, <용인시 꿈이룸 기자단>은 용인시의 리더인 '이상일' 용인특례시장님을 인터뷰했다. "항상 시민들과 편안하게 소통하는, 누구에게는 동생 같고, 누구에게는 형이나 친구 같은 시장이 되겠다"고 말하는 시장님의 따뜻한 말에, 더 가볍고 친근하게 인터뷰를 진행할 수 있었다. Q. 시장직에 출마한 계기와 특례시장으로 당선되신 후 소감은 무엇인가요? A. "시장이라는 자리는 정말 막중하다고 생각해요. 시장이라는 자리는 우리 용인특례시의 발전을 이루고, 또 우리 시민들의 사회의식을 높이고 또 행복을 증진하기 위한 중요한 책무를 짊어지고 있는 자리입니다. 이런 일을 제가 과연 감당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도 했지만, 제가 용인에서 공적인 활동을 통해 시민들을 위한 일을 했던 경험을 살려 시장이 된다면, 110만 용인특례시민들을 위해서 무언가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최선을 다해서 용인을 좋은 방향으로 발전시키고, 우리 용인 시민들의 삶에 보탬을 드리기 위해서 출마를 결정했습니다. 당선된 이후, 업무를 시작한 지 3개월째 쉴 새 없이 일하고 있습니다. 3개월 동안 딱 하루 쉬었네요.(하하하) 시장은 용인시의 아주 어려운 일, 이미 헝클

칼럼


직업의 세계

더보기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