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1 (수)

  •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20.2℃
  • 맑음서울 22.3℃
  • 구름많음대전 22.4℃
  • 맑음대구 22.4℃
  • 맑음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2.3℃
  • 맑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2.2℃
  • 흐림제주 20.5℃
  • 맑음강화 19.9℃
  • 구름조금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0.8℃
  • 흐림강진군 21.0℃
  • 맑음경주시 23.4℃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우리지역 NEWS

'3대째 독립운동' 오희영 지사의 집 철거된다

SK하이닉스와 용인시, 대책 마련 않고 형식적인 답변만...

URL복사

 국내·외에 생존한 독립애국지사 20명 중 유일한 여성 독립 운동가이자,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뒤를 이어 독립운동의 길을 걸어 온, '오희옥'지사의 집이 반도체 클러스터 개발 사업으로 인해 철거된다고 한다.

 

 이곳은 해주 오씨의 550년 집성촌으로, 그녀의 할아버지 '오인수' 의병장, 아버지 '오광선' 광복군 장군, 비밀 연락 임무를 맡았던 어머니 '정현숙' 지사, 광복군 출신의 언니 '오희영' 지사와 광복군 총사령부 참령을 지낸 형부 '신송식' 지사 등이 이곳에 뿌리를 두고 있다. 

 지난 2017년, 수원의 한 보훈아파트에서 지내던 오 지사가 "생의 마지막을 나의 고향인 용인에서 마감하고 싶다"고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밝히자, 용인시가 발벗고 나서서 오 지사 집안의 생가터가 있던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에 '독립유공자의 집'을 건립하고 오 지사를 모셨다. 

 

 

 하지만, 처인구 원삼면 일대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부지로 확정되면서, 이 '독립유공자의 집'이 내년 중에 철거될 위기에 놓였다. 입주 보름여 만에 뇌경색으로 쓰러진 오 지사는 현재 이 사실을 모른 채, 병원에서 투병중이다. 오 지사는 지금도 "고향 집은 잘 있느냐?", "꽃들은 한창 예쁘게 피었겠지?"라고 물으며, 향수에 젖는다고 오 지사의 자녀들은 전한다. 그들은 오 지사에게 철거 사실을 차마 말하지 못하고 있다고도 전한다.

 

 오 지사의 자녀들은 지난 3월, '독립유공자의 집' 철거 사실을 알리고, 오 지사가 마지막으로 삶을 보낼 공간을 마련해 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최태원' SK그룹 회장에게 직접 보냈지만, 마땅한 답변을 받지 못하고 있다. 용인시도 사업부지 내 시유지를 놓고 대체 주택 건립 가능성을 검토했으나, 관련 법률상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기술의 발전과 공공의 이익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우리의 역사를 기억하고, 민족을 위해 희생한 순국 선열들을 잊지 않는 것이 아닐까. 오늘날 기술의 발전도, 100년 전 순국선열들의 희생이 없었더라면 불가능하다는 것을 우리는 깨달아야 한다. 오 지사의 거주지 철거를 반대하는 국민청원에 참여해 우리들의 목소리를 내보자.

 

◆ 청화대 국민청원 :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603042

 

 

 


취재NEWS

청소년 범죄에 악용되는 '촉법소년법'... 이대로 괜찮은가?
최근, 청소년들의 범죄율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제일 최근에 발생한 사건을 살펴보자면, 지난 4월 15일 10대 중학생 2명이 차량절도와 무면허 운전으로 사고를 낸 뒤 도주한 사건이 있었다. 결국 경찰에 잡힌 학생들중 A군은 조사 결과, 과거에도 40여 차례나 비슷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촉법소년'이었기 때문에, 아무런 조치없이 풀려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도대체 '촉법소년'이 무엇이길래, 범죄행위에 대한 형사책임을 묻지 못했는가? 촉법소년이란 법에 저촉되는 행위를 한 만10세 이상 ~ 만14세 미만의 형사 미성년자를 말한다. 이들의 범죄행위는 형사처분 대신 소년법에 의해 보호처분을 받는다. 당시 A군도 '촉법소년'이었기 때문에, 범죄를 저질렀지만, 형사책임을 물을 수 없었던 것이다. 소년법의 목적은 반사회적 환경에 놓여 있는 소년법상의 소년을 처벌하기 보가는 환경조정과 품행교정을 하는 것이 목표이지만, 현재는 아예 다른 목적으로 악용이 되고 있는 경우가 많다. '촉법소년법'이 악용되고 있는 현재, 소년법의 가장 큰 문제점은 무엇일까? 현재 소년법의 문제점에 대해서 많은 의견들이 거론되고 있다. 그 의견들을 살펴보자! △ 청소년들의 촉법소년

칼럼

청소년 범죄에 악용되는 '촉법소년법'... 이대로 괜찮은가?
최근, 청소년들의 범죄율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제일 최근에 발생한 사건을 살펴보자면, 지난 4월 15일 10대 중학생 2명이 차량절도와 무면허 운전으로 사고를 낸 뒤 도주한 사건이 있었다. 결국 경찰에 잡힌 학생들중 A군은 조사 결과, 과거에도 40여 차례나 비슷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촉법소년'이었기 때문에, 아무런 조치없이 풀려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도대체 '촉법소년'이 무엇이길래, 범죄행위에 대한 형사책임을 묻지 못했는가? 촉법소년이란 법에 저촉되는 행위를 한 만10세 이상 ~ 만14세 미만의 형사 미성년자를 말한다. 이들의 범죄행위는 형사처분 대신 소년법에 의해 보호처분을 받는다. 당시 A군도 '촉법소년'이었기 때문에, 범죄를 저질렀지만, 형사책임을 물을 수 없었던 것이다. 소년법의 목적은 반사회적 환경에 놓여 있는 소년법상의 소년을 처벌하기 보가는 환경조정과 품행교정을 하는 것이 목표이지만, 현재는 아예 다른 목적으로 악용이 되고 있는 경우가 많다. '촉법소년법'이 악용되고 있는 현재, 소년법의 가장 큰 문제점은 무엇일까? 현재 소년법의 문제점에 대해서 많은 의견들이 거론되고 있다. 그 의견들을 살펴보자! △ 청소년들의 촉법소년

직업의 세계

더보기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