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3.9℃
  • 박무서울 -1.2℃
  • 연무대전 0.8℃
  • 연무대구 3.2℃
  • 맑음울산 3.2℃
  • 연무광주 3.3℃
  • 맑음부산 3.5℃
  • 흐림고창 1.5℃
  • 연무제주 7.3℃
  • 맑음강화 1.0℃
  • 구름많음보은 1.1℃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독서칼럼

고전소설 「모비딕」을 읽고

URL복사

 책 「모비딕」의 저자 '허먼 멜빌'은 1819년에 태어나 1891년에 사망한 평범한 사람이었다. 그는 아버지 덕분에 부유한 유년기를 보내지만, 아버지가 죽은 후에는 힘든 나날들을 보냈다. 실제로 몇 번의 고래잡이배에 탑승했는데, 이 경험을 토대로 쓴 책이 바로 「모비딕」이다.

          

 이 책은 19세기 미국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데, 19세기 미국은 남북전쟁으로 민주주의와 자본주의의 뿌리가 조금씩 흔들리고 있었고, 인간이 자연을 정복하고  지배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자연을 이용하려고 했던 시기였다. 또 19세기에는 실제로도 고래잡이가 유행했었다. 그들은 고래의 기름으로 등을 밝혔고, 난방용으로 사용했으며,  산업기계에도 사용했다. 그래서 고래를 무분별하게 잡았다.

          

 책의 주인공 '이스마엘'은 육지의 삶에 지쳐, 고래잡이배를 타게 된다. 배는 전날 숙소에서 만난 '퀴케그'와 거대한 흰 향유고래 모비딕에게 한쪽 다리를 뜯겨 복수에 찬 선장 '아하브'를 비롯해 많은 선원들을 태우고 출발한다. 배 선원들이 고래기름을 채우며 위험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을 때, 수평선 너머로 모비이 나타난다. 모비딕과 싸우던 중 선장은 자신이 던진 작살에 빨려들어가 죽는데, 이 날 모비딕 때문에 모든 선원들이 죽고 이스마엘만 겨우 살아 돌아온다.

 

 이렇게 고래잡이배는 매우 위험하다. 이스마엘은 이렇게 위험한 고래잡이배를 왜 타고 싶어했던 것일까? 이스그는 바다를 동경했다. 육지에서는 희망도 없고, 울적하고, 불안하며, 초조하고, 우울하고 고통스럽고, 메말라버린 삶을 산다고 생각했지만, 바다에서는 희망과 위안을 받으며 생기있게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던 것이다.

 

 아하브 선장은 고래잡이 배에서 일하던 중 모비딕에게 다리 한쪽을 잃은 후, 모비딕에게 복수하는 것이 목표였다. 이를 위해서 스페인 금화로 선원들을 현혹하고, 술을 이용해 선원들의 맹세를 강요한다. 이를 보면서, 아하브 선장은 선원들을 가족이 아닌, 자신의 복수를 위한 도구로 이용한 것을 알 수 있었다.

          

 이 책을 보면서 주인공 이스마엘이 다른 캐릭터들에게 묻힌다고 생각했다. 모비딕은 포악하기로 유명한 고래 중 하나이며, 아하브 선장은 그 모비딕을 죽이려고 한다. 이스마엘은 그저 중간에 끼어있는 사람들 중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취재NEWS

청덕중학교, 자유학년제 발표.. "만족해요"
지난 4일, 청덕중학교는 2021학년도 자유학년제 교육활동에 대한 발표회를 진행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자유학년제의 활발한 활동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학교와 학생들은 내실있는 자유학년제 활동을 운영해 왔다. 이번 발표회는 교실 화면을 통해 볼 수 있었는데, 그 순서는 장기자랑 ▷ 학급홍보영상물 ▷ 스톱모션애니메이션반 ▷ 드바시반(드론으로 바꾸는 새로운 시각반) ▷ 뮤지컬반 발표 ▷ 우쿨렐레반의 발표 순으로 진행되었다. ▲ 먼저 장기자랑은 각 반에서 지원한 학생들이 각자의 장기를 화면을 통해 보여주었다. 이를 시청한 학생들은 "친구들이 재미있게 노래하고 춤추는게 좋았다.", "코로나19로 인해 장기자랑이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그래도 장기자랑이 진행될 수 있어서 좋았고, 시청하면서 나도 덩달아 신이 났다,", "코로나로 축제가 열리지 못했는데, 몇 명이라도 자신의 특기를 살릴 수 있었던 기회였던것 같다. 중간중간 작은 이벤트로 짧고 굵게 끝마쳤다. 참가자는 자신의 특기의 대한 자신감을,시청자는 재미를 얻을수 있었다" 등의 소감을 전했다. ▲ 다음으로, 학급홍보 영상물을 시청했다. 학급홍보 영상물은 국어 교과시간에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영상들로, 코로나19의

칼럼


직업의 세계

더보기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